기사 메일전송
전남 무안군, 전입 지원금 확대로 인구 늘리기 박차
  • 서영록 취재국장
  • 등록 2020-12-04 19:55:16

기사수정

 

 무안군 청사 전경

[전남투데이 서영록 기자] 무안군(군수 김산)은 인구늘리기 정책 일환으로 전입장려금을 확대 지급하고 전입대학생에 대해서도 장려금을 지급키로 했다.

 

군은 저출산, 고령화 시대에 따른 인구 감소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고 인구증가에 기여하기 위하여 ‘무안군 인구 늘리기 시책 지원 조례’를 일부 개정하여 오는 7일 공포․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례개정을 통해 전입 지원금이 확대되고 무안에 전입한 관내 대학교 학생에 대한 지원이 이루어진다.

 

일반전입자의 경우 기존에는 상품권 2만원과 쓰레기봉투 20매가 지급되었으나 앞으로는 상품권 5만원과 봉투 40매가 지원된다. 기업체 임직원과 군 장병의 경우 상품권 지원액이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확대된다. 관내 대학교에 재학 중인 학생은 학기마다 10만원씩 총 4년간 80만원을 지원받는다.

 

또한 군은 목포대학교와 협의하여 무안에 주소를 둔 학생도 목포대 기숙사 입주가 가능하도록 규정을 변경하여 학생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번 협의를 통해 관내 목포대 학생들의 통학 불편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군 관계자는 “우리군 인구는 11월 말 기준 85,245명으로 인구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군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펼쳐 인구 10만 달성을 앞당기겠다”고 말했다.

 

한편 무안군은 출산지원을 위해 양육비 지원대상을 확대하였으며 신혼부부․다자녀 보금자리 이자지원, 청년정책 등 주민들을 위한 다양한 인구정책을 펼치고 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조인철 광주광역시 문화경제부시장, 첨단근린공원 생활체육시설 현장 점검
  •  기사 이미지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아동양육시설 현장 방문 격려
  •  기사 이미지 김철우 보성군수·김승남 국회의원 신년 첫 행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