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규 회장 “광주 화정동 아이파크, 8개동 모두 철거 후 재시공”

URL복사

 

전남투데이 박홍남 기자 | 현대산업개발이 붕괴사고가 발생한 화정아이파크 8개 동을 모두 철거하고 다시 짓기로 했다.

 

정몽규 HDC 회장은 4일 ‘HDC현대산업개발 추가대책발표’ 기자회견을 열어 “입주예정자의 요구대로 화정아이파크 1·2단지 8개 동을 모두 철거하고 새로 짓겠다”고 발표했다.

 

정 회장은 “지난 4개월 동안 입주예정자와 보상 여부를 놓고 얘기해왔는데 사고가 난 201동 외에 나머지 계약자들도 안전에 대한 우려가 많았다”며 “이러한 우려를 해소할 수 있는 방법은 완전히 철거하고 새로 짓는 것밖에 없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계약자와의 합의가 무한정 지연될 수 있고 또 회사의 불확실성도 커지기 때문에 어려운 결정을 내렸다”면서 “그것이 저희가 고객들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가장 빠른 길이라고 보고 그렇게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산업개발 측은 입주 예정자들과 상의한 끝에 이같이 결정하고, 철거 및 시공비용은 모두 현대산업개발이 부담하기로 했다. 화정 아이파크는 1·2단지로 나뉘어 있으며, 당초 총 8개동 847가구(아파트 705가구·오피스텔 142실)가 올해 11월 30일이 입주할 예정이었다. 현대산업개발이 추정한 철거와 준공 기간은 약 70개월이다.

 

정 회장은 이번 조치를 바탕으로 안전과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는데 노력하고 완전히 새로운 회사로 거듭나겠다고 덧붙였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