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 설 연휴 “시민 안전 최우선”…종합대책에 총력

‘종합상황실’ 6개반 총 428명 운영, 코로나19 특별방역대책 실시
임시선별진료소 추가 운영…여수엑스포역(1.28.~1.30.), 진남경기장(2.1.~2.2.)

URL복사

여수시가 20일 코로나19 방역 등 설 명절 안전관리를 위한 ‘종합대책 보고회’를 개최하고, 총력 대응에 나선다.

 

 

권오봉 시장이 주재한 이번 보고회에서는 설 연휴 각종 사건‧사고 예방과 코로나19 특별방역, 민생 회복을 위한 강도 높은 대책들이 이어졌다.

 

시는 설 연휴가 시작되는 1월 29일부터 2월 2일까지 5일간 ‘종합상황실’을 운영하고, 6개반 총 428명의 직원이 유관기관과 비상연락망을 구축해 상시 출동태세를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또 코로나19 특별방역대책으로 ‘감염병 대응 방역대책본부’를 운영하고, 비대면‧이동자제 캠페인을 추진하는 등 확산 위험을 사전에 차단할 계획이다.

 

귀성객이 몰리는 주요 터미널과 여객선 대합실에는 연휴 기간 104명의 인원이 발열체크 열감지기를 운영한다.

 

대형마트와 전통시장, 영화관, 민간 체육시설, 노인‧장애인 생활시설, 터미널‧여객선 대합실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해서도 철저한 사전점검을 실시하고, 방역수칙 홍보‧지도에 나선다.

 

보건소 선별진료소는 설 연휴 기간에도 정상 운영한다.

 

또한 여수엑스포역에 추가로 임시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1월 28일부터 30일까지 3일간 귀성객을 대상으로 PCR 검사와 신속 항원검사를 진행한다. 신속 항원검사는 30여 분 내로 확진 여부를 알 수 있어 증상이 있는 귀성객이나 관광객이 손쉽게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진남경기장에도 2월 1일부터 2일까지 임시 선별진료소를 운영한다. 시는 연휴 기간 타 지역을 방문한 시민들이 일상으로 안전하게 복귀할 수 있도록 선제검사를 유도하고 홍보에 나설 계획이다.

 

분야별 민생안전 대책으로는 시민 생활과 밀접한 물가, 교통, 도로 관리, 불법 주정차 단속, 재난, 의료 등 분야별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하고 설 명절에 대비한다.

 

한편 여수시는 1인당 20만원의 ‘전 시민 일상회복지원금’을 다음 주부터 지급한다. 신청기간은 1월 24일부터 2월 25일까지며, 첫 일주일은 출생연도 끝자리 5부제를 시행한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전 시민 일상회복지원금’을 명절 전에 최대한 지급할 계획이다.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과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시민들께서 연휴 기간 소비에 적극 동참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시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종합대책을 추진하고, 안전하고 따뜻한 설 연휴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오미크론 변이 등 코로나19 확산이 우려되는 만큼, 이동 자제와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