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여수해경, 60대 선장 음주상태로 선박을 건너다 해상추락
  • 윤진성기동취재본부장 기자
  • 등록 2021-09-02 10:25:54

기사수정
  • 해상추락자 경찰관 신속구조 덕분에 인명피해 없어

[전남투데이 윤진성 기자]여수해양경찰서는 “60대 선장이 음주 상태에서 정박해 놓은 자신의 어선으로 승선하기 위해 부두에서 배로 건너던 중 바다에 빠졌으나 무사히 구조했다”고 2일 밝혔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어제 오후 11시 52분께 여수시 국동항 부두에서 A씨(65세)가 배로 넘어가던 중 바다에 빠져 주변 동료 선원의 도와달라는 소리를 봉산파출소 경찰관이 듣고 사고사실 접수했다.

 

해경은 인명구조장비를 들고 약 150m를 뛰어 바다로 입수하여 익수자 A씨를 5분만에 무사히 구조했다.

 

구조당시 A씨는 음주상태로 구토 , 기침 등만 보이고 건강 상태는 이상 없었으나119구급대 인계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A씨는 음주 상태로 휴식을 취하기 위해 부두에 정박해 놓은 자신의 배로 넘어가던 중 발을 헛디뎌 해상추락한 것으로 확인됐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선박 사이를 건너 다닐 때는 매우 위험할 수 있어 해양종사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보성군, 벌교읍 추석연휴에도 국민지원금 지급
  •  기사 이미지 서해5도특별경비단 소속 경찰공무원 실종 관련[8보]
  •  기사 이미지 서해5도특별경비단 소속 경찰공무원 실종 관련[7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