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여수해경, 고흥 단장 앞 해상 전복어선 발생, 승선원 3명 무사해
  • 윤진성기동취재본부장 기자
  • 등록 2021-06-17 14:04:52

기사수정
  • 전복된 어선에서 약 3시간 구조 기다리다, 민간어선에 의해 무사히 구조

[전남투데이 윤진성 기자]여수해양경찰서(서장 송민웅)는“고흥 단장 앞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2톤급 어선이전복되어 승선원 3명이 약 3시간을 구조 기다리다 인근 민간해양조사선에 무사히구조됐다”고 밝혔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17일 오전 9시 23분께 고흥군 단장 앞 해상에서 2톤급 어선 A호(연안통발, 고흥선적, 승선원 3명)가 전복되어 있다고 인근 민간해양조사선 승선원으로부터 신고 접수되었다.

신고 접수한 여수해경은 인근 경비함정 및 구조대를 급파하여 현장 출동하였으며, 2톤급 민간해양조사선은 A호가 전복된 채 뒤집혀 선체 바닥 위에 있던 사고 어선 승선원3명을 무사히 구조하였다.

해경 구조세력은 현장 도착 구조대가 입수하여 전복된 A호 내 혹시 모를 잔류승선원확인 및 해양오염방치 조치 등 침몰 대비 위치부이를 설치하였다.

전복 어선 A호는 고흥군 단장 앞 해상에서 통발 조업 중 너울성 파도와 김발이 스크루에걸려 선박이 뒤집히면서 약 3시간 매달려서 구조신호를 보내다 인근을 지나가던 민간해양조사선 B호가 발견하여 무사히 구조하게 되었다.

민간해양조사선 B호는 해양수산부 무인도서 실태조사 관리업무를 위해 임대한 2톤급어선으로 조사 업무 중 전복된 선박 및 승선원들을 발견하여 구조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여수해경 관계자는“사고 인근 해상 민간해양조사선의 신속한 구조로 인명사고를 막을 수있었다.”며 “ 민간해양조사선 승선원 모두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여수해경은 사고 승선원 3명 모두 건강상태 이상없으며, 사고 선장의 진술을 토대로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전복 선박은인근 선착장으로 예인 되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건협 광주전남지부, 광주영광원 사회공헌 건강검진 실시
  •  기사 이미지 한국건강관리협회 광주전남지부, 광주메디헬스산업전 참가
  •  기사 이미지 서편제 보성소리축제 전국 판소리․고수 경연대회 예선 개최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