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지방보훈청 유튜브‘국대가 간다 ’서해수호의 날 특별하게 알려
  • 윤진성기동취재본부장 기자
  • 등록 2021-04-06 16:54:48

기사수정
  • 전 천하장사 이태현, 전 국가대표 안근영 선수, 유튜버 율리예스 등 출연

해군, 연평도, 3·26, 55명이 네 가지 단어가 의미하는 한 가지는 무엇일까?
[전남투데이 윤진성 기자]서울지방보훈청(청장 이성춘)이 자체 유튜브 프로그램 ‘국대가 간다’ 1화를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헬스 유튜브크리에이터 율리예스, 전 천하장사 이태현, 전 아이스하키 국가대표 안근영 선수가 게스트로 출연해 서해가 보이는 한 바닷가에서 이야기를 풀어나갔다. 4개의 키워드로 ‘그 날’을 맞춰야 집에 갈 수 있는 미션.

해병대를 제대했다고 밝힌 헬스 유튜버 율리예스(본명 신충재)는 “본인이 해병대 출신 국민으로서 ‘이 날’ 만큼은 꼭 알리고 싶어 오늘 출연진들을 초대했다”라고 소개하며, 촬영 세트장에서 울려 퍼진 해군 최초의 군가‘바다로 가자’를 미션의 첫 키워드로 제시한다. 이 후 다트 게임을 통해 두 번째 키워드인 「연평도」를 찾은 출연진은 율리예스의 지옥훈련을 통과하여 세 번째 키워드 「3월 26일」을 얻어낸다.

네 번째 키워드는 종이배 「55」개 찾기. 그러나 이 종이배에는 특별한 이름들이 하나씩 적혀있어 눈길을 끌었다. 방송 속 이태현 장사는 종이배에 적힌 이름들을 확인한 뒤 비로소 ‘그 날’이 가르키는 ‘서해수호의날’을 떠올렸다.

서해수호의 날이란, 제2연평해전․천안함 피격․연평도 포격으로 희생된 서해수호 55용사를 추모하고자 지정된 정부기념일이다. 올해로 6회째다.

이태현 전 천하장사는 방송을 통해, “오늘 하루 바닷가에 딸과 편한 느낌으로 왔는데, 의미를 알고, 숫자에 대한 것을 파악하며 가슴이 뜨거워짐을 느꼈다.” 라고 전했다.

안근영 전 아이스하키 선수 역시, “특히 종이배를 찾을 때 성함을 보고 가슴이 뭉클했다. 고마움을 잊지 않고 살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촬영 소감을 밝혔다.

한편 방송에서는 미션을 수행하기 이하경양과 율리예스의 손씨름 대결, 헬스 유튜버가 알려주는 근육 트레이닝 등 추가 볼거리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서울지방보훈청 관계자는 “대중들이 잘 모르고 있는 ‘서해수호의 날’을 특별한 분들과 색다른 방법으로 알리고자 했다”라며, 앞으로도 ‘보훈’과 ‘나라사랑’이 모든 사람 들의 삶에서 당연하고 자연스러운 한 부분이 될 수 있을 때까지 노력하겠다. 서울지방보훈청 유튜브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해당 영상은 서울지방보훈청 유튜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진도 신비의 바닷길 축제" 올해 온라인 축제로 개최
  •  기사 이미지 "정현복 광양시장, 당에 부담 주지 않기 위해 " 탈당, 결심
  •  기사 이미지 '박상진 고흥소방서장, 영농철 들불화재 주의 당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