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김영록 지사, 해수부장관에 해양수산 현안 건의
  • 윤진성기동취재본부장 기자
  • 등록 2019-11-17 14:52:09

기사수정
  • 어촌뉴딜 300 사업 확대광양항 배후단지 확대 등 5건-


[전남투데이 윤진성 기자]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고부가가치 품종 양식기술 성공 현장 방문자 지난 14일 목포에 온 문성혁 해양수산부장관에게 어촌뉴딜 300 사업 확대 등 시급하고 긴요한 해양수산 분야 지역 현안을 건의했다.

건의 내용은 ▲어촌뉴딜 300 사업 확대 ▲어업 재해복구비 단가 현실화 ▲광양항 항만 배후단지 확대 지정 ▲보성 율포 해양레저관광 거점 공모사업 선정 ▲2020년 스마트양식 클러스터 조성 공모사업 선정, 5건이다.

김영록 도지사는 성장 잠재력은 풍부하나 오지에 위치해 있어 개발 여력이 부족한 어촌지역의 현대화를 위해 어촌뉴딜 300 사업 규모를 대폭 확대할 것과 어업 재해 시 낮은 지원단가와 일괄적 지원 기준으로 피해 복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민을 위해 복구비를 현실화할 것을 요청했다.

또한 현재의 광양항 배후단지가 2020년 소진이 예상되는 만큼, 광양항 인근 세풍산단 등 일반산업단지를 항만 배후단지로 전환해 기업 유치를 통해 물동량 및 일자리 창출이 이뤄지도록 지원해줄 것을 당부했다.

김 지사는 “전남은 대한민국 수산업의 중심지로 가장 많은 섬과 해양자원을 가지고 있어 국가적으로도 매우 중요한 위치에 있기 때문에 지속적인 성장 기반 마련이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정부 및 국회 차원의 건의활동을 통해 해양수산 분야 현안 해결과 국비 확보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jtbc 밤샘토론, 경실련 '김헌동 건설개혁본부장' 159만 채 임대사업자 금융권이 조장
  •  기사 이미지 곡성군 체육회 집중호우로 수해피해지역 도움 총력
  •  기사 이미지 전남 어린이집도 수해복구 지원에 나서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