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 옥과농협, '사랑의 반찬 나눔' 어버이날 행복 나눠 가져

URL복사

 

전남투데이 여인백 기자 | 옥과농협(조합장 구정훈)은 지난 6일 어버이날을 맞아 원로조합원 카네이션 달아드리기 및 홀몸 어르신 찾아뵙기 봉사로 농협 임직원과 농가 주부 모임 회원들이 동참하여 카네이션, 물김치, 밑반찬, 음료, 기정 떡 등 꾸러미 나눔 행사했다.

 

이날 행사는 옥과농협 임직원이 관내(옥과, 오산, 겸면) 홀몸 어르신 300여 명을 방문하여 직접 카네이션을 달아드리고 외로운 어르신들께 훈훈한 정과 사랑을 나누는 행사를 했다.

 

“홀몸 어르신 들은 이번 행사에 감사를 표하고 행복과 교감·소통의 장이 마련되어 긍정적인 활력이 넘치는 시간이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구정훈 조합장은 작은 선물이지만 어르신들께 희망과 행복을 전달할 수 있어 기쁘다”라며 “앞으로도 우리 주변의 어려운 이웃들에게 나눔과 행복을 실천하는 옥과농협이 되겠다며 어버이날을 맞이하여 객지에 있는 자녀들을 대신하여 지역에서 소외된 홀몸 어르신들에게 더불어 살아가는 사회의 희망과 사랑 나눔을 지속해서 실천해 나겠다고 전했다.

 

한편 옥과농협은 농가 주부 모임 등과 함께 매년 홀몸 어르신들을 찾아 김장·이불빨래 등 다양한 복지를 제공하고 있어 주위의 칭송이 자자하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