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라마다 호텔 강진 자비원에 승합차 기증 '눈길'

URL복사

 

전남투데이 김홍재 기자 | 광주 라마다 호텔 임직원들이 자체 모금 활동을 통해 최근 전남 강진의 아동시설인 자비원(원장 박정애)에 중형 스타렉스 차량을 기증해 주위의 칭송이 자자하다.

 

라마다 호텔 임직원들은 "코로나 19가 계속되면서 특히 소외되고 있는 아동시설이 어려움 속에 있다며 비록 많은 물질적 후원은 못하지만 저의 호텔 직원들의 작은 성의라며 원아들을 위해 기증하려고 방문했다"라면서 "원아들의 이동에 활용함으로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한다"라고 밝혔다.

 

호텔 측은 "이러한 선행은 평소 원생들의 중 장거리 이동 때 어려움을 겪어 오던 차에 원생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평소 같으면 승용차 여러 대에 나눠 다니던 이동이 이제는 편리해 졌다"고 말했다.

 

이어 "이동이 힘들었던 원생들에게는 이번 라마다 호텔의 승합차 기증이 원생들에게는 오아시스와 같다"며 "자비원 가족 모두는 라마다 호텔 측에 감사의 뜻을 표한다"고 말했다.

 

자비원 관계자는 "갈수록 사회시설에 관한 관심이 멀어져 가는 시국에 이런 기분 좋은 기증 소식은 기쁨 이상의 선물"이라고 말했다.

 

한편 라마다 호텔은 지역 곳곳의 어려운 이웃을 찾아 봉사하고 있어 지역 기업인으로 귀감이되고 있다. 라마다 호텔은 코로나 19가 발생한 이후 어려움에 처해있는 지역 이웃을 중심으로 저소득 독거노인, 소외계층 등을 대상으로 마스크와 생활용품 등을 지원하는 봉사를 해왔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