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본격적인 붐 조성

순천시 전 공직자, 정원박람회 홍보대사로 나서

URL복사

 

[전남투데이 박재일 기자]


(재)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조직위원회는 1월 3일, 정원박람회 분위기 확산을 위해 순천시 시무식과 연계하여 시청사 정문에서 박람회 현판식을 가졌다.


이날 현판식에는 허석 순천시장, 허유인 순천시의회 의장, 신민호·강형구 박람회지원특위 위원장과 조직위원회 이사 등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해 현판 제막행사를 가졌다. 


제막행사에 앞서 순천시 시무식에서는 시 산하 전 공직자들이 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공식휘장 배지를 착용하며 박람회 홍보대사로서의 역할을 다짐했다. 박람회 조직위는 순천시 2000여 공직자들을 중심으로 지역 내 박람회 분위기를 조성하고, 광주·전남을 넘어 전국으로 확산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허석 순천시장은 “2013년 정원박람회 이후 10년 만에 다시 한번 2023정원박람회를 개최한다.”면서 “도시재생을 위해 2033년, 2043년, 10년 단위 정례적인 정원박람회 통해 순천을 세계 속의 정원도시로 키워가겠다.”고 강조했다.


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는 일상 속 정원문화 확산을 기치로 2023년 4월 22일부터 10월 22일까지 6개월간 순천만국가정원과 도심 일원에서 개최된다. 한정된 공간에서 열리는 기존의 박람회 형태를 벗어나 관람객들이 동네, 골목 등 시민들의 일상으로 찾아가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할 새로운 박람회 모델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올해는 본격적인 정원박람회 준비 원년으로 한반도분화구정원, AIPH미래정원 등 10개 사업에 168억원의 국도비를 확보하여 박람회 성공개최를 위한 기반을 마련하였으며, 1월 중 시설공사 착공을 시작할 예정이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