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군

전체기사 보기

장흥 장동면, ‘주민복지증진’ 지역사회보장협 회의 개최

 전남투데이 김희준 기자 | 장흥군 장동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지난 29일 주민복지증진과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회의를 개최했다. 회의는 2022년 8~11월 사업실적 보고를 시작으로 12월 신규 사업 심의 및 향후 장동면 지사협 활성화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순서로 진행됐다. 회의 결과 12월에는 2건의 신규 사업 사랑의 김장나눔 행사, 나는야, 꼬마요리사를 포함한 4건의 사업을 추진하기로 결의했다. 신규 사업 중 하나인 ‘나는야, 꼬마요리사’는 장흥군 아동친화도시 지정에 따른 시대적 요구에 부응하여 상대적으로 아동을 위한 교육 인프라가 부족한 농어촌의 아동들에게 다양한 학습활동의 기회를 주자는 취지로 열린다. 회의에 참석한 협의체 위원들은 향후 장동면지사협의 활성화 방향에 있어 지금과 같이 학습 환경이 열악한 지역 아동들과 제도 밖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계층에 대해서도 관심을 갖고 적극 발굴하여 그들이 소외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모두가 의견을 모았다. 한편 장동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지난 4월 협의체 위원들을 재정비한 후로 활발한 교류와 소통을 하고 있으며 위기가구 등 지원대상자와 13 건의 복지자원을 발굴하고 지역특성에 맞

장흥 장동면, 농사 지은 쌀로 이웃사랑 실천한 기부천사

 전남투데이 김희준 기자 | 장흥군 장동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에 연말연시를 기부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29일 임현백 전 장동면번영회장이 200만 원 상당의 쌀(20kg) 40포대를 장동면에 거주하는 어려운 이웃과 동행하고자 하는 취지로 장동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에 기부했다. 임현백 전 번영회장은 2008년부터 15년째 직접 농사를 지으며 추수한 쌀을 매년 장동면 지역 저소득 가정을 위해 기탁해 오고 있다. 2019년부터 2020년까지 장동면 번영회장을 역임하며 면민들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에 이바지하는 등 지역과 함께 상생하고 발전하고자 하는 나눔 문화 확산에 앞장 서고 있다. 임현백 전 번영회장은 “올해에도 기부를 이어갈 수 있어 행복하다. 비록 작은 성의이지만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취약계층에게 구석구석 잘 전달되어 우리 장동면이 훈훈하고 생기 넘치는 고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성흠 협의체 공동위원장은 “기부자의 뜻을 이어받아 장동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도 어려운 이웃을 적극 발굴하여 맞춤형 서비스를 실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백미 40가마는 기부자의 뜻에 따라 장동면 저소득가정과 불우이웃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장흥군, 미래 경쟁력 갖춘 청년 농업인 육성

장흥군 4-H연합회, 자율적 학습 통해 지도력 배양

 전남투데이 김희준 기자 | 장흥군이 미래의 농업과 농촌을 이끌어 갈 청년농업인 육성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장흥군 4-H연합회는 이 같은 청년농업인 양성의 전초기지 역할을 하고 있다. 만 19세부터 39세 이하의 청년농업인으로 구성된 장흥군 4-H연합회는 지역 대표 농업인 학습 단체다. 지·덕·노·체의 4-H 이념을 바탕으로 한 자율적 학습 활동을 통해 지도력 배양과 지역사회 발전에 공헌 활동을 하고 있다. 농업인구 감소와 고령화에 따른 농업성장 잠재력 약화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선진농가 현장 견학, 경영진단 컨설팅, 과제교육 등 역량강화를 실천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 어려운 농촌 상황 속에서도 미래농업의 주역인 청년 농업인 육성 공모사업에 선정되는 등 많은 성과를 이루어 냈다. 청년4-H회원 우수과제 창업농 육성사업 및 청년농업인 경쟁력 제고사업에 장흥군 청년 농업인이 대상자로 선정됐다. 선정된 공모사업을 통해서는 ▲드론을 이용한 벼 항공직파재배 ▲고농축버섯추출물을 활용한 어린이 바디케어 제품 개발을 추진할 예정이다. 장흥군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청년농업인이 미래의 장흥 농업을 선도할 주역이 될 수 있도록 4-

“장흥 굴 익는 마을, 겨울을 기다렸다”

겨울철 장흥 최고 별미 굴 구이, 매생이탕 인기

 전남투데이 김희준 기자 | 옷깃을 파고드는 차가운 바람이 여행을 준비하는 사람들의 발길을 주저하게 한다. 큰 맘 먹고 떠나는 겨울 여행, 이왕이면 포근한 날씨에 입맛 돋우는 제철 음식이 있으면 금상첨화다. 추운 겨울, 편안하고 건강한 여행을 기대한다면 봄이 가장 빨리 온다는 정남진 장흥이 제격이다. 날씨가 추워질수록 맛이 깊어지는 굴과 매생이가 있기 때문이다. 장작불에 둘러앉아 먹는 굴 구이 요즘 장흥에 들어서면 상쾌한 편백나무 향 뒤로 굴 구이의 구수한 냄새가 따라온다. 겨울철 장흥의 최고의 별미 중 하나는 굴 구이다. 장흥 사람은 물론, 외지에서도 굴 구이의 맛에 반해 바닷가 구석진 마을까지 방문하는 수고를 아끼지 않는다. 벌겋게 피워 오른 장작불 위에 바다에서 막 건진 굴을 올려놓으면 구수하면서도 향긋한 바다 냄새가 진동한다. 준비된 소도(小刀)로 하얀 속살을 발라 입안에 넣으면 짭조름하면서도 부드러운 맛이 세상 부러울 것 없다. 장흥에서도 용산면 남포마을과 관산읍 죽청마을이 굴 구이로 유명하다. 마을 앞에서 건져낸 자연산 굴을 직접 구워 먹으니 싱싱함은 두말할 것 없다. 남포마을에서는 활활 타오르는 장작불에 굴을 직화로 구워내 구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