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현복 광양시장, 당에 부담 주지 않기 위해 " 탈당, 결심
  • 임채균 편집국장/ 대표
  • 등록 2021-04-03 23:28:47

기사수정
정현복 광양시장

공직자 이해충돌 논란에 휩싸인 정현복 광양시장이 지난 2일 민주당 탈당을 선언했다.정 시장은 민주당 당원동지들에게 드리는 탈당의 변'을 통해 ‘최근 언론에서 확인되지 않은 부동산 관련 의혹이 제기되고 있어 더 이상 당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탈당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정 시장은 개인의 일로 당과 당원 동지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데 대해 진심으로 죄송하게 생각한다"면서 "일부 언론이 제기한 내용에 대해 조금도 부끄러운 일을 한 적이 없다"고 거듭 의혹을 부인했다.또한, 지방선거가 다가오다 보니 이에 편승해 일부 세력이 계속적으로 시정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고 또 제 개인 부동산에 대해서도 문제가 있는 것처럼 부풀리고 있다"며 "이에 부득이 당을 떠나 당에 부담을 주지 않고 당원의 신분이 아닌 상태에서 사법기관에 소상하게 밝혀 진실이 가려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 시장은 "탈당 후에도 시정 전반에 대해 당원 동지여러분께서 걱정하지 않도록 잘 챙겨나가겠다"며 "서동용 국회의원과 당원 동지여러분께 걱정을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고도 덧붙였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진도 신비의 바닷길 축제" 올해 온라인 축제로 개최
  •  기사 이미지 "정현복 광양시장, 당에 부담 주지 않기 위해 " 탈당, 결심
  •  기사 이미지 '박상진 고흥소방서장, 영농철 들불화재 주의 당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